'나'라는 존재가 사라지고 있지는 않은가요?-영화 '걷기왕'을 보고

  • written by Kyu Hyoung Jeong mentor


한때 영화배우가 꿈이었던 저는 그 꿈에 아직 미련이 남아서인지 영화를 참 많이도 봅니다.

1년에 거의 300편 정도 보는데, 최근 3년? 아니 5년간 봤던 그 어느 영화보다 며칠 전에 보았던 걷기왕이 가장 좋았습니다.

연기하고 있음을 티 나게 하는 연기. 일부러 그렇게 해 놓은 연출. 사실 이런 건 몰입도를 떨어뜨리는 것 같아서 굉장히 싫어하는데, 워낙 평이 좋아서 일부러 시간을 내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보고 나서 한동안 머릿속을 맴돌고 있습니다. 외국영화에 비유하자면, 인도 영화 세얼간이에 비견할 수 있을 정도이고 오히려 세얼간이보다 지금 우리들의 모습 즉 취업을 준비하는 우리, 취업을 했지만 이 일이 나에게 맞는 것인지 고민하는 우리, 끊임없이 경쟁을 하고 있는 우리, 변화나 도전을 하기에는 두려움이 먼저 드는 우리를 더욱 세련되게 잘 담아냈습니다.

영화를 아무 생각 없이 보다가 갑자기 훅 들어온 부분은 두군데가 있었고 아래와 같습니다.


1. 지금 나에게 전부라고 생각하는 그 무엇인가를 그만두는 것 - 나는 왜 이것을 하고 있지?

부상을 당한적 있는 수지라는 고등학생 경보 선수에게 의사가 그만 운동할 것을 권했지만, 씨알도 먹히지 않는 것 같아서 의사가 '왜 운동 그만두지 못하는 거지?'라고 말하자 수지가 조그만 목소리로 '무서워서요.'라고 했을 때 뭔가 탁 머리를 치는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당당하고 강해 보이던 그 수지가 무섭다고 말해서 더 와 닿았습니다.

물론 지금의 제 상황이 무섭다? 라고할 정도로 정체성이 흔들리거나 불안해하지는 않지만 공부 밖에 할 수 없었던 고3 때와 사회에 첫발을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몰라 두려웠던, 또 내 미래가 불투명하여 겁이 났던 대학교 4학년 때, 석사 때 감정을 대변하는 것 같아서 공감이 되었습니다.

지금 자신의 삶에 전부(대학교 진학, 취업 등)라고 생각하는 것을 잃는다면, 마치 '나'라는 존재가 사라지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기에 무섭다고 느끼는 거겠죠. 

또 생각해보면 우리는 나름대로 남이 정해놓은, 혹은 으레 생각하는 그런 길을 걷고 있는 듯합니다. 그 길에서 조금이라도 어긋나면 무섭다는 생각을 하고요.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고, 정해진 길은 없기에 우리 앞에 펼쳐질 미래에 대해서 무서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수 많은 길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2. 왜 1등으로 달려야하죠?

두 번째로는 주인공인 만복이가 경보 전국체전을 우여곡절 끝에 출전하게 되었는데, 총 10km 경기에서 9km 지점까지 1등으로 달렸습니다.

그런데 같이 달리는 선수와 함께 넘어졌는데, 보통 드라마틱하게 하기 위해서 넘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달려 결국 1등을 했다는 뭐 그런 뻔한 마무리를 지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습니다.

경기 진행요원은 넘어져 있는 만복이에게 다가가 물어봅니다. '계속 달릴 건가요?'라고 묻자 만복이는 '아니요. 그만할래요.'라고 했을 때 망치로 머리를 때리는 것 같은 충격이었습니다.

왜냐하면 1km밖에 남지 않았고 만복이도 그러했지만 다른 선수들도 겨우겨우 일어설 수 있는 상황에서 포기를 한다는 게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부분에서 크게 반성?하게 되었는데요.

생각해보니 나는 왜 계속 달려 1등 할 생각 밖에 안 해보았는지 고민해보았습니다. 즉 저는 오직 1등만이 내 목표로 두고 살았다라는 반성이 들었습니다.

잠시 멈출 수도 있고, 옆을 볼 수도 있는데, 힘든데도 왜 자꾸만 달릴려고 했는지 제 자신에게 미안하기까지 했습니다.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봐야 할 때입니다.

안 그래도 제 삶에 자꾸 제가 없어지는 지금. '나는 왜 달리고 있는지.' '나는 왜 멈추지 않는지.'

한참을 고민해보았습니다.

여러분도 지금 이런 상황인가요? 매일 바쁘게 뛰고 있는데, 그 안에 내가 없는 그런 상황.


아무튼, 이 영화는 저에게 큰 변화를 안겨주었습니다.

이 영화를 본 이후 저는 저에게 시간을 주기 시작했고, 나 자신을 돌아보려고 노력하고 있고, 나의 건강을 걱정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영화는 앞으로 5년간 가장 임팩트 있는 영화로 기억될 것입니다.


이 글은 제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져왔습니다. https://www.facebook.com/gradstudentinkorea/

Profile 430379 284259194980212 376539085 n

written by Kyu Hyoung Jeong mentor

  • 2017.03.16
  • |
  • 조회 : 433
  • |
  • 댓글 : 2
  • 댓글작성

    댓글 3 개

    Profile %ec%9e%87%eb%8b%a4%20%ea%b3%84%ec%a0%95

    잇다

    2017/03/21 11:41:45

    결말이 당연히 완주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만뒀더니 저도 망치로 맞은 것 같아요...

    Profile kakaotalk 20170308 104639623

    전중기

    2017/03/16 15:12:35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Profile 430379 284259194980212 376539085 n

    Kyu Hyoung Jeong

    2017/03/17 01:02:00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