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취업이 쉬웠던 이유.

  • written by 김윤준 mentor

제목처럼 제겐 취업이 쉽게 지나갔던 것 같습니다. 

졸업유예를 하지도 않았고, 졸업하고 바로 좋은 곳에 입사했으니까요.


그렇다고 그 시기가 좋아서 그랬던 것일까요? 얼마전 뉴스를 보니 올 취업율과 취업인원이 금융위기 때(09년~11년) 수준이라고 하더군요.


어찌보면 뉴스에서 오랫동안 취업이 어렵다고 떠들어서 그렇지(더이상 얘기하면 정치 얘기가 될 것 같아 여기까지.) 현재 상황과 비슷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제겐 왜 취업이 쉬웠는지 간략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접근법의 차이였습니다.

제 생각엔 취업준비생, 취준생이라는 단어 자체부터 취업예비생, 취예생 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봅니다.


왜냐하면, 모두들 '준비'에만 포커스해서 매달리니까요.


그렇다면, 저는 준비를 안하고 그냥 된 것이라는 말이냐고요? 


제가 했던 취업프로세스를 통해 설명드리겠습니다.


면접부터 거꾸로 풀어나가겠습니다.


면접준비? 보통 본인의 자소서 바탕으로 예상질문 뽑고, 기업에 맞는 혹은 직무에 맞는 질문 뽑아보고 취뽀에서 기면접자들 글 보고 하죠?


제가 했던 것은 '이미지 트레이닝' 이었습니다. 지난 번 면접장 분위기를 떠올리며, 면접관이 질문하면 보다 자연스럽게 대답하고 내 자세라던가 태도 이런 것들도 떠올리며 다듬어 봤습니다. 

이쯤되면 떠올릴 면접장이 없는 첫 면접은 어떻게 하냐고요? 나올텐데요.


첫 면접은 KT&G 였는데, 수원에 살아서 수원 연초제조창에 무작정 찾아갔습니다. 사무실 들어가서 '저 다음주에 면접을 보는데, 어떤 곳일지, 제가 무슨 일을 하게 될 지 궁금해서 왔습니다.' 라고 하자, 팀장님이 나오셔서 다 설명해주시고, 본인도 지난번에 면접관으로 들어갔는데, 이번엔 어떻게 될 지 모르겠지만, 들어가면 저 뽑겠다시며, 점심까지 사주셨었습니다.


그 전 과정인 자소서를 쓰면서, 내 자소서를 다시 읽어보고 첨삭하며 예상 질문이 떠올랐고, 예상 질문에 맞는 흐름과 전개로 자소서를 쓰면서 자연스레 면접 준비까지 되었습니다.


 쉽게 말해, 읽는 사람 관점에서 자소서를 쓰는 것 이죠. 내가 쓰는 건 결국 내 의식의 흐름이라서 남이 읽으면 이해가 안되거나 말만 길어지는 경우가 많죠?


그 전 과정인 기업 탐색과 직무 지원과정에서 해당 기업과 직무에 대해 알게 되면서 이또한 자연스레 면접 준비가 되었고요.


여러분들은 취업에 어떻게 임하고 있으신가요?


너무 '준비' 라는 것에만 매달리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제가 하는 말이, '에이~ 그때는~' '그건 멘토님이 지나보니까 그렇지~' 싶으신가요?


생각을 바꿔보고, 접근법을 바꿔보면 어려운 문제도 쉽게 풀립니다.


미항공우주국 나사에서는 우주에서 중력없이도 나오는 볼펜 만드는데 수만불을 썼는데, 러시아에서는 그냥 연필을 썼다는 일화, 아시죠??



이만 마치겠습니다.

Profile 1518469180038

영업

written by 김윤준 mentor

  • 2018.05.21
  • |
  • 조회 : 816
  • |
  • 댓글 : 4
  • 댓글작성

    댓글 7 개

    Profile 656672a204886a9f63cb862810fe223b

    주대근

    2018/08/18 21:24:45

    망치로 한 대 머리를 세게 맞은 기분입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1518469180038

    김윤준

    2018/06/15 20:47:47

    제 글의 핵심은, 맨 마지막 내용처럼 볼펜 연구를 한 것이 아니라 연필을 썼다는 사실입니다.
    그리고, '면접 전에 직접 찾아가 본 것' 보다 중요한 것은, '면접 준비라는 것을 어떻게 했는지' 그 태도 입니다.
    열심히 우주에서 나오는 볼펜 만드는 것도 방법일 수 있지만, 그냥 연필을 쓰는 것도 방법이듯이 말입니다^^

    Profile img 20170202 160640 860

    동찬동

    2018/06/11 11:49:45

    최근 식품회사 면접을 보고 온 학생입니다. 면접을 준비하며 다트와 기사로만 정보를 조사하면서 이 회사가 어떤 일을 하는지 감이 잡히지 않아서 너무 어려웠습니다. '회사에 찾아가볼까?'라는 고민은 했지만 찾아가도 바빠서 이야기해주지 않을거란 생각에 찾아가보지 않았습니다. 직무에 대해 확신도 서지 않은채 면접에 들어가서인지 아쉬움이 많이 남는 면접이 됐습니다.

    멘토님 글을 읽고 관심이 있는 회사라면 꼭 방문해서 정보를 얻어내는 게 중요하며, 회사에서도 좋게 바라보고 응대해준다는 점을 생각해보게 됐습니다. 향후 면접기회가 생긴다면 가까운 지점이라도 꼭 방문해보려는 마음을 가지고 실천해봐야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Profile img 20170202 160640 860

    동찬동

    2018/06/14 13:30:21

    영업직을 희망하기에 더 부끄러워집니다 ㅠ 따끔한 충고 감사드리고 좋은 말씀 꼭 새겨듣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1518469180038

    김윤준

    2018/06/13 21:25:06

    생각이 들면 행동하면 됩니다. 생각만으로 내린 결론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혹시 영업직을 희망한다면, 더더욱 가져서는 안되는 태도입니다. '가봤자 뭐해, 이미 다른 제품쓰고 있을텐데.' 해버리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Profile 13782194 1802554136623474 4115082016358357614 n

    James Park

    2018/05/24 02:32:26

    해외영업에 관심이 많은 학생입니다.저도 전화나 인터넷으로 정보를 얻기보다는 직접 눈으로 보고 찾아가서 정보를 얻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멘토님 처럼 면접 전 직전에 찾아갈 생각은 못해봤습니다. 훌륭한 조언 주셔서 감사합니다.

    최근에 캐나다식품유통회사에 서류 탈락해서, 면접장에 찾아가서 5분만이라도 좋으니 이유를 설명해 달라고 한적이 있어요. 담당자가 서류엔 이상이 없으나 비자문제로 누락시켰다고 하면서, 20분 동안 업무 설명 따로 해주셨네요. 비자에 관해 도움이 필요하면 이메일 달라고 하시더라고요. 좋은 경험이였습니다.

    멘토님 글을 읽으며, 제 방법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나중에 면접 붙으면 멘토님처럼 해봐야겠네요.

    Profile 1518469180038

    김윤준

    2018/05/24 15:42:15

    '취업'을 대학교 들어가는 것처럼 객관화된 점수가 되면 취업이 되는 것으로들 생각을 하는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물론 일정 수준 이상의 수준이 되는지 보기 위해 몇몇 스펙을 보지만, 취업의 본질은

    '사람을 뽑는다.' 입니다.

    그리고 사람을 뽑는 일을 하는 것도 '사람'입니다. 이점을 생각해보신다면, 원하시는 분야에 충분히 좋은 결과를 얻으실 것 입니다. 화이팅!!